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노 대령의 명량해전 재분석을 읽으면서...
  2005-04-13 14:55:44, 조회 : 14,633, 추천 : 2286



최근에 노병천 대령이 명량해전에 대해서 재분석한 글을 읽게 되었다. 그동안 전략 전술과 관련하여 여러권의 책을 낸 노 대령의 또 하나의 걸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역시 전략을 아는 사람만이 명량해전의 울돌목 전투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노 대령이 아니었다면 묻혀졌을 명량해전에 대한 제대로 된 분석을 우리가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 또한 아울러 우리가 일본을 이기는 길은 바로 울돌목 전투에서 상징적으로 드러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몇가지 흥미로운 내용을 발췌해 본다.

사람들은 명량해전 하면 그저 13척으로 130여척을 격파한 그 놀라운 사실, 겉으로 드러난 그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 승리가 있었던 그 국부적인 장소에 시선을 고정시키는 것을 ‘승지형(勝之形)’이라 한다. 보통사람들은 바로 이 ‘승지형’에 박수를 보내는 것이다. 물론 당연하다. 보통 사람들의 눈에는 이 치밀하고 지혜로운, 그리고 내면에 숨어있는 고차원적인 전략인 ‘제승(制勝)’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 234페이지

명량해전 당일 아침에는 적의 갑작스러운 기습공격으로 아무런 전략이 필요없었다.  닥치는 대로 화포를 쏘며 있는 힘을 다해 돌격하는 것만이 유일한 전략이었다. 그러나 사전에 은밀히 조치한 여러 가지 ‘제승(制勝)’의 태세 때문에 비록 겉으로는 무전략처럼 보였지만 그것이 기반이 되어 결국은 기적 같은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가장 위대한 전략이었다. - 233페이지

제승의 전략은 직접적인 전투 이전에 이길 수 있는 태세를 만드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곧 『손자병법』 제4 군형(軍形)편에 나오는 ‘선승이후구전(先勝而後求戰)’즉 ‘먼저 이겨놓고 싸우는’ 그런 태세를 갖추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길 수 있는 모든 조건을 만들어 놓고, 이길 수밖에 없을 때 비로소 싸워서 이긴다는 것이다. - 235페이지

이순신의 불패전략은 『손자병법』 군형(軍形)편에 나오는 ‘자보이전승(自保而全勝)’과  연결되어 있다. 내가 깨어지고 피해를 입으면서 목적을 달성한다면 이는 바람직하지 못하며, 차원이 낮은 전략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자원이 부족한 조건에서, 더 이상 보충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이러한 ‘자보이전승(自保而全勝)’의 정신은 매우 중요하다. 필승을 지향하게 되면 적과 아군이 동시에 깨어지니 이를 통해 얻는 승리는 싸워서 얻는 승리 즉 ‘전승(戰勝)’이지만, 최대한 자신을 보호하면서 경제적으로 얻는 승리는 이른바 완전한 승리 즉 ‘전승(全勝)’이 된다. 어느 것이 차원높고 지혜로운 승리인가는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다.  - 243페이지

****


진정한 승리는 이길 수밖에 없는 조건을 다 만들어 놓고 싸워서 이기는 것이다.  진정한 전쟁영웅은 전쟁이 어떻게 이겼는지 보통사람이 잘 모르는 가운데 이기는 자를 말한다. 우리가 일본을 이기기 위해서는 그렇게 요란하게 해서 이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잠깐 이기는 것에 그친다. 그러나 우리가 조금씩, 조금씩 이길 수밖에 없는 조건들을 만들어 간다면 영원히 이기게 되는 것이다. 전쟁영웅이라고 이름이 나 있다면 그 사람은 이미 진정한 영웅이라고 할 수 없을 것이다. 아무도 모르는 가운데 이길 수밖에 없는 조건을 다 만들어 놓고 싸우는 과정에서도 '그냥 싸우다보니 이겼더라' 그래서 전쟁에 이긴 공로자가 과연 누군지 범인(凡人)이 모를 때 그것이 진정한 승리요, 진정한 의미의 제승전략이라고 하겠다. 노 대령은 명량해전에서 이 점을 잘 간파하고 있고 현재 일본에 대한 우리의 대응자세에 좋은 교훈이 되고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71  한미 정상회담에....     2006/09/16 2190 18158
170  한미관계 관련 미 의회 조사국 보고서     2006/09/11 2060 19279
169  전시작통권 로드맵 협의시 전제조건 - 조성태 전 장관 인터뷰     2006/09/11 2259 18474
168  전시작전통제권의 혼돈     2006/08/28 2036 18022
167  고은이라는 분의 통일관...  [3]   2006/07/20 2392 18177
166  제4회 한중 안보포럼 개회사     2006/06/25 2305 18086
165  제15회 21세기 안보포럼 - 동북아 정세전망과 한·중간 협력방안     2006/04/07 2102 18593
164  국방획득의 악순환 고리타파와 한국군의 국방 M&S 개발능력     2005/12/21 2365 18713
163  전시작전권 환수관련 - 경인방송 인터뷰     2005/10/14 2136 19025
162  ‘국군의 날 행사’에 갔더란다 !     2005/10/04 1917 18311
161  국방개혁 관련 cbs 인터뷰     2005/09/08 2045 18278
160  한반도 전략적 가치와 동북아 균형자 역할 가능성  [1]   2005/08/08 1990 15518
159  sorting과 sifting의 능력     2005/07/25 1907 14996
158  총기사고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들...     2005/06/23 2122 15148
157  3가지가 극복되면 국방개혁 OK     2005/06/13 2122 14837
156  국방장관 인터뷰     2005/06/13 2099 13763
155  제3회 한중안보포럼 관련...     2005/05/14 2024 13707
154  NSC의 작계 5029 중단과 관련하여...     2005/04/16 1848 13422
 노 대령의 명량해전 재분석을 읽으면서...     2005/04/13 2286 14633
152  봉급 적었다고 소송제기한 전직 군 법무관들     2005/04/07 1866 13202
151  박소령...  [2]   2005/04/07 2010 13112
150  노 대통령, 방관자들과 떡을 같이 나눠 먹으라.     2005/03/14 1936 13527
149  제8회 21세기안보포럼     2005/02/23 2062 13668
148  북한의 핵보유 선언에 대해서...     2005/02/15 1950 13246
147  의사소통의 어리석음     2005/02/15 2043 13420
146  친구야, 미안하다. 사랑한다.     2005/02/05 2184 13635
145  선진 방산국가로 가기 위하여...     2005/02/03 2089 12324
144  속성재배된 한국의 자유     2005/02/01 2007 11894
143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하다구...     2005/01/31 1908 12331
142  인분먹인 중대장을 보면서...     2005/01/26 1767 115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