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석탄일에 목초를 그리며
  2002-05-20 00:00:00, 조회 : 10,753, 추천 : 2363

석탄일에 목초를 그리며

이름 : 김진욱      번호 : 18
게시일 : 2002/05/20 (월) AM 09:30:55  (수정 2002/05/20 (월) PM 00:10:13)    조회 : 61  


산행길에 지쳐 절방에 들어가 잠깐 눕는다는 것이 그대로 잠에 떨어졌다. 한잠 자고 일어났
더니 옆에 스님이 와 있었다. 스님은 부시시 일어나는 나를 물끄러미 바라다 보았다. 나도
일어나 앉으며 그를 물끄러미 바라다 보았다. 그렇게 서로 말없이 쳐다 보다가 또 눈을 돌
리고 또 그냥 그렇게 한참을 앉아 있다가 땅거미가 질 때서야 그는 나에게 '나, 목초요'라고
말을 건넸다.

나는 그 늙은 중으로부터 '목초'라는 말을 듣고 괜히 머리속에 '파초'라는 말이 떠올랐다.
그래서 나도 그에게 '나는 파초요'라고 말을 했다. 그게 그와의 첫만남이었다. 그렇게 해서
그와 한 3개월 정도 함께 생활을 하게 되었는데 이제 그가 떠나고 또 세월이 흐르고 나니 그
가 한 말과 행동들이 나에게 새롭기만 하다. 그때는 그가 한 말들을 그저 가볍게 지나쳤는
데 지금에 와서 생각하니 그의 말들이 우리시대를 통찰하는 예언이었다.  

나는 그때 세상 모든 것이 별 의미가 없게 느껴지던 때라, 물론 내 이름조차도 그리해서 그
저 머리속에서 떠오른 '파초'라는 이름을 아무렇게나 그에게 말했는데 그후로 그는 나를 부
를 때 '어이 파초' 혹은 '파초씨'하고 '파초'라는 이름을 즐겨 쓰곤 했다. 세월이 흐르면서
나는 '파초'에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했고 깨뜨릴 '破', 그슬릴 '焦' '破焦'가 나에게 어울리
는 이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그와 함께 3개월을 지내다가 다시 속세로 돌아와 몇 년이 흐른 뒤, 나는 어느날 동해
로 가는 버스에서 그가 입적했다는 신문기사를 읽게 되었다. 그런데 신문에 적힌 그의 경력
을 보니 그는 서울의대를 나온 의사였다. 도대체 그가 의대를 나와 왜 중이 되었던 것일까.
같이 자고, 먹고, 마시고 3개월을 같이 지냈지만, 나는 그가 의사였다는 사실을 몰랐다. 그 또
한 내가 군인이었다는 사실을 몰랐을 것이다.  

석탄일을 맞아 목초스님이 참으로 그립다. "어이, 여보"하는 말이 귀에 들리는 듯 하다. 그를 만나 남은 것이 하나 있다면 파초(破焦)라는 이름이다. 그 말고 나를 파초로 부른 사람은 없다. 깨뜨릴 '破', 그슬릴 '焦' '破焦' 광대한 이 우주에 하느님이 다 알아서 하시는데, 뭐 나같은 미물이 세상 돌아가는 일에 애가 달아, 마음을 그슬리는가.

그래도 가끔 세상일이 꼬여져 돌아가면 그가 한말을 상기하며 그가 보는 세상을 여기에 매달아 놓는 일도 나쁜 일은 아니리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04  황장엽을 보는 눈...     2007/06/10 2374 17190
203  제15회 21세기 안보포럼 - 동북아 정세전망과 한·중간 협력방안     2006/04/07 2374 19205
202  국방장관 인터뷰     2005/06/13 2370 14285
201  노대통령 연두 기자회견에 몇자 평을 단다.     2005/02/23 2369 10821
200  送舊迎新 푸닥거리     2005/01/05 2366 10540
 석탄일에 목초를 그리며     2002/05/20 2363 10753
198  선진 방산국가로 가기 위하여...     2005/02/03 2360 12856
197  국군방송 국방초대석 인터뷰 - 연평해전    김진욱 2009/06/29 2357 23940
196  군사세계 창간 15주년 인사말    김진욱 2009/03/25 2351 24945
195  미래의 새싹들을 위해서 더 이상 벽을 만들지 말자.     2002/05/27 2347 9804
194  한반도 위협의 질과 양을 다시 보자.     2005/01/05 2346 10354
193  선배님 반갑습니다.     2002/07/07 2346 10709
192  UAV가 우리의 선택이다!     2005/01/05 2345 10795
191  제8회 21세기안보포럼     2005/02/23 2344 14202
190  국방개혁 관련 cbs 인터뷰     2005/09/08 2343 18813
189  너무 슬픈 이야기... (펌)     2003/09/07 2342 10693
188  노무현 대통령, 역사를 위하여 한몸 던져라.     2004/03/05 2340 10247
187  금강산댐과 평화의 댐     2002/04/30 2335 10208
186  전시작전통제권의 혼돈     2006/08/28 2334 18623
185  장군 진급인사 관련 관행과 비리     2005/01/13 2333 12705
184  12월 4일 <아프간 파병, 어떻게 할 것인가> 김진욱 인사말    military 2009/12/04 2331 11835
183  한미관계 관련 미 의회 조사국 보고서     2006/09/11 2329 19829
182  한일포럼 인사말     2005/02/23 2326 9927
181    [re] 좌파는 뭐고 우파는 또 뭐냐?     2005/02/21 2326 10453
180  가수 싸이의 군복무문제     2007/06/13 2324 17036
179  동물적 근성에서 벗어나는 길     2005/01/23 2324 12456
178  '소유의 문제를 극복하는 일'로 할까?    김진욱 2009/09/23 2319 11328
177  적정 국방비 확보 서명운동     2002/11/15 2318 11389
176  K 대령의 진급문제...     2002/04/26 2316 10828
175  이라크에 민정장관을 임명하라.     2005/01/05 2314 1050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