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로그인

장군타령
  2003-11-10 00:00:00, 조회 : 11,051, 추천 : 2443

장군타령

이름 : 김진욱     번호 : 135
게시일 : 2003/11/09 (일) PM 09:00:22     조회 : 270  


시골에 다녀왔다.
나는 또 친척들로부터 '왜 군대를 나왔는가' 하는 질문을 받았다.
수도 없이 받는 질문,
나는 언제까지 이 질문에 답해야 하는 걸까.

군대가 싫어서 나왔는가.
그것도 아니다.
장군진급이 불가능하니까 나왔는가.
그것도 아니다.

나의 선조는 고려때 김방경 장군이고,
조선때 김시민 장군이다.
김시민 장군의 후손은 그리 많지 않고
그래도 후손중에 육사를 나온 사람은 나뿐이다.

그런데 도대체 왜 '군대를 나왔는가'
친척들은 그것이 궁금하고 아쉬운 것이다.
물론 가끔 대답을 하긴 했다.
'뜻하는 바가 따로 있었다'고...

군을 올바르게 해야 하겠다고.
사회를 올바르게 해야 하겠다고.
나라를 올바르게 세워야 하겠다고.
군에서는 그런 일이 안되는 거니까 나와서 그 일을 하려고 했다고...

그러나
그런 말들은 그들에게 우스꽝스러운 대답이다.
어른들께서는 이렇게 말한다.
"이 집안에서 장군이 나와야 되는데. 하기야 장군이 아무나 되는 건 아니지..."

정말 누군가 노래 하나 잘 지었다.
'대장도 싫~소, 이등병 목숨바쳐 고~향~ 찾~으~리'
장군이 되는 것도 좋은 것이지만,
어떻게 장군이 되었나 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다.

군인은 전쟁을 위해서 있는 것 아닌가.
군인으로서 전쟁을 한번 해 봤으니 더 이상 군에 있을 필요가 뭐 있는가.
장군 달고 뽐내기 위해서?
가문의 명예를 높이기 위해서?

본말이 전도된 것이다.
장군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군의 최고의 수단이며 방법이지,
개인의 영화를 위한
가문의 명예를 위한 그런 목적개념이 아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04  UAV가 우리의 선택이다!     2005/01/05 2413 11026
203  히딩크 방식     2002/06/17 2534 11032
202  고구려의 멸망(1) 지도층의 분열     2005/02/23 2465 11038
 장군타령     2003/11/10 2443 11051
200    [re] 노대통령 연두 기자회견에 몇자 평을 단다.     2005/01/15 2329 11052
199  K 대령의 진급문제...     2002/04/26 2397 11062
198  재묻은 개, 똥묻은 개     2003/11/17 2491 11065
197  노대통령 연두 기자회견에 몇자 평을 단다.     2005/02/23 2441 11075
196  유엔군의 체면?     2003/01/08 2513 11084
195  법정스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2004/04/28 2578 11085
194  시간을 극복하는 문제     2005/01/11 2746 11095
193    [re] 클라우제비츠,카이텔, 그리고 요들이 시사하는 바.....     2005/02/21 2234 11101
192  우리 정치인들, 모두 초심으로 돌아가라.     2004/02/08 2665 11106
191  화석정 이야기     2003/03/24 2469 11108
190  검찰의 권한쟁의심판 청구 무의미하다.     2003/11/12 2704 11120
189  '정보묵살' 쟁점, 의미있는 검증인가.     2002/10/08 2622 11150
188  박근혜와 김정일     2002/05/15 2894 11156
187  좌파는 뭐고 우파는 또 뭐냐?     2003/08/24 2328 11177
186  전두환, 전설의 장군이었는데...     2004/02/10 2606 11192
185  홍사덕 의원의 노블리제     2003/11/21 2711 11195
184  용산기지 이전문제와 과제     2004/01/30 2718 11205
183  자유 아시아 방송 (Radio Free Asia) 인터뷰 내용     2003/05/16 2472 11229
182  김영삼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직접 밝혀라.     2004/02/09 2649 11237
181  새로운 정치적 動因이 필요하다.     2004/01/02 2720 11263
180  강지원 변호사의 단순성     2003/11/29 2656 11265
179  군 정신전력 관련 KDR 인터뷰    김진욱 2010/08/09 2281 11272
178  우리에게 자주국방의 의미가 무엇인가.     2003/08/28 2543 11313
177  HANGUL DAY Speech (by Kim Jin Woog)    김진욱 2009/10/10 2176 11316
176  새해 인사드립니다 .     2004/01/08 2381 11317
175  천재와 영재 보호하기     2003/07/22 2710 1132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