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일부러라도 이리 저리 헤쳐보고, 뒤집어 보고, 실험을 해서
끊임없이 매뉴얼을 고쳐나가야 한다.
김진욱  2014-08-22 11:31:47, 조회 : 14,271, 추천 : 2368
- Download #1 : YA_NP_20140820_00832273[1].jpg (52.9 KB), Download : 55




부대내에서나 민군간에 안보문제, 군사문제에 대해서 토론회를 할 때 지휘관이나 군의 입맛에만 맞게 토론이 이루어진다면 토론의 아무런 의미가 없다. 어차피 군의 지휘관이 권한과 책임을 갖고 결정을 하게 되는 건데, 토론에서 지휘관이나 군의 생각에 일치하는 이야기, 지휘관이나 군의 입맛에 맞는 이야기들만 늘어놓는다면, 토론의 성과가 무엇인가? 또 군이나 지휘관의 의견과 같으면 친군이고 다르면 반군이라고 하는 흑백논리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내가 생각할 때는 적어도 우리 군이나 지휘관이 한번도 생각해 보지 않은 것들, 생각해 보았으나 실천에 주저하고 있는 것들, 적어도 군이나 지휘관의 시야에서 벗어난 이야기들이 토론에서 나와야 우리 군의 지휘관이 새로운 결정, 창의적인 결정, 기발한 결정, 좋은 결정을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 아닌가? 군에서 군의 원칙대로, 군의 생리대로 일단 결정된 것에 대해서 일점 오차없이 추진되도록 하기 위해서도 부대내 부하들과 토론이나 국민들과의 토론에서 모든 이야기들이 다 논의되어야 한다.

우리 군과 지휘관들은 국민들이나 부하들의 다른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들에 대하여 거부감을 갖지 말고 그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를 잘 살피고 참조하여 스스로 권한과 책임을 갖고 결정을 하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군이나 지휘관이 내린 결정에 어긋날 경우, 엄정하게 백벌백계하면 되는 것이다. 국민들의 공감대는 그렇게 형성되는 것이지, 듣기 좋은 말만 하도록 하고, 쉬쉬하면서 눈가리고 아웅하는데서 형성되는 것이 아니다. 그렇게 형성된 기준이기 때문에 백벌백계가 제대로 안되는 것이다. 그래서 결정은 그렇게 엄정하게, 가능한 좁게 해야 하지만 토론은 아주 탄력적으로 부드럽게, 가능한 넓게 넓게 하도록 해야 한다.

자주 실현가능성이라던가 대안이 현실적인가 하는 비판이 있는데 새로운 대안이라고 하는 것은 해보지 않으면 언제나 그렇게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것이다. 현실보다는 이상적이고, 보수적이기보다는 리버럴한 마인드를 가져야 발전이 있다. 그렇게 해야 우리 군의 정책형성의 폭을 넓힐 수 있고, 군의 경직된 의사결정 분위기를 창의적인 분위기로 환기시킬 수 있다. 군의 편성이라던가, 훈련이라던가, 징집이라던가, 동원과 같은 막강한 군정권을 가지고 있는 총장들이 그동안 자리에 화석화되어 앞의 총장, 그 앞의 총장들이 해왔던 대로 판에 박힌 업무를 수행해 온 점이 있지 않나 반성하게 된다.

이번 총장이 자기 자신에게 엄연하게 군정권이 부여되어 있다는 것을 의식하고 탄력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이 보기 좋다. 강한 군대는 코끼리 군대나 뚝고무 군대가 아니다. 날렵하고 찰고무 같고 반응성이 뛰어난 군대가 강한 군대다. 뚝고무 같은 군대가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 필자는 걸프전에 참전하여 전쟁하는 모습을 보았다. 우리 군이 너무 오래 평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러라도 우리 군의 부대 운용을 이리 저리 헤쳐보고, 뒤집어 보고, 실험을 해서 끊임없이 매뉴얼을 고쳐나가야 한다. 그래야, 기동성 있는 부대, 어떤 침입에도 탄력성이 있는 부대, 축축 늘어나지만 유사시에 바짝 당겨질 수 있는 찰고무같은 부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34  화석정 이야기     2003/03/24 2374 10775
233  전시작전권 환수관련 - 경인방송 인터뷰     2005/10/14 2373 19479
232        [re]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3/10/28 2373 10491
231  김진욱 - KBS 9시 뉴스 인터뷰 방송     2002/10/10 2372 10197
230  십자가를 지다니...     2003/03/25 2370 10485
229  한중일 삼국간의 갈등에 대하여...     2005/01/05 2369 10511
 일부러라도 이리 저리 헤쳐보고, 뒤집어 보고, 실험을 해서
끊임없이 매뉴얼을 고쳐나가야 한다.
 
 김진욱 2014/08/22 2368 14271
227  재묻은 개, 똥묻은 개     2003/11/17 2368 10671
226  참여정부의 국방개혁 방법 (제안)     2003/05/01 2367 10679
225  삼일절 행사와 fame병     2003/03/03 2367 10197
224      Re: HHH선생에게     2005/02/21 2366 10629
223  자유 아시아 방송 (Radio Free Asia) 인터뷰 내용     2003/05/16 2366 10915
222  이 시대의 정치적 신념들을 어떻게 봐야 할까.     2004/01/17 2365 10241
221        Re: 화합을 하기 위해서는...     2005/02/21 2363 10046
220  "미래전 변화와 합동작전 범주별 합동성 강화 방안" 개회사
(김진욱 소장)
 
 military 2012/05/22 2362 10438
219  한중 정상회담과 '당사자 간 대화'     2003/07/08 2362 10304
218  '유란시아'라는 책...     2004/04/19 2361 11091
217  총기사고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들...     2005/06/23 2359 15613
216  한중군사관계 전망과 한중안보포럼의 발전방향    military 2009/11/08 2358 12918
215  의문사 조사와 군의 도덕적 자립     2002/09/11 2358 10592
214  3가지가 극복되면 국방개혁 OK     2005/06/13 2357 15285
213  고구려의 멸망(1) 지도층의 분열     2005/02/23 2357 10703
212  진급을 하더라도 떳떳하게 하자.     2002/08/15 2356 10676
211  국군방송 인터뷰 - 국방정책에 있어서의 실용주의에 대해...     2008/04/18 2353 20372
210  이성적 감정과 감정(혹은 감성)적 이성     2005/01/10 2351 11241
209  군복무단축 어떻게 볼 것인가.     2006/12/29 2346 18872
208  장군타령     2003/11/10 2341 10724
207  송두율 교수문제...     2003/10/15 2340 10221
206  제15회 21세기 안보포럼 - 동북아 정세전망과 한·중간 협력방안     2006/04/07 2336 19056
205  중북관계, 구성주의 이론으로 풀어본다.    김진욱 2015/12/11 2334 167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