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 (김재엽)
김진욱  2009-05-24 09:55:58, 조회 : 23,550, 추천 : 2395




노무현 대통령, 말 그대로 짧고 굵게 갔다. 돌아보면 그가 하고 싶은 대로 하다가 그가 가고 싶은 대로 갔다. 그에게 어떤 성인과 같은 모습을 기대할 수야 없었겠지만, 그보다 더 훌륭한 삶을 살다가 신의 뜻에 따라 죽음을 맡기는 사람들이 또 많기에 그의 죽음을 특별히 미화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여기 내가 좋아하는 한 후배의 글을 싣는다.



*************************** 김재엽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늘 아침 자택 근처에서 부상당한 채 발견된 후, 끝내 숨졌다는 소식이다. 당연히 국내외 언론은 이를 톱뉴스로 다루고 있다.

그동안 필자는 노무현 씨가 대통령 시절에 표방했던 정책들, 특히 자주와 평화의 기치 아래 이루어진 '수평적 한미관계', '동북아 균형자론', '협력적 자주국방'에 대해 적지 않게 걱정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적어도 인간적으로는 그를 특별히 싫어하지는 않았다.

필자와 이념적으로 가까운 이들 가운데 그를 '친북좌파', '포퓰리스트'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펴는 경우도 적지 않았지만, 필자는 동의하지 않았다. '언행이 다소 경솔할 지는 몰라도,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의욕과 문제의식은 대단한 사람'이라는 것이 그동안 노무현 씨에 대한 나의 판단이었다.

그의 사망에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을, 이번 검찰 조사에 대해서도 '검찰소환까지 했으면 됐지, 더 괴롭힐 필요가 있나? 이미 정치적으로 잃을만큼 잃은 사람 아닌가?'하는 동정섞인 느낌이 들었을 정도였다. 그런데 이번의 사망 소식, 그것도 자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전해듣고는 금새 실망감으로 바뀌었다.

아니, 검찰 조사를 받는다고 다 자살하는가? 국내외 내란 문제도 아니고 가족이 연관된 금전적인 문제 때문에 죽음을 선택했다고? 검찰 소환을 앞두고 그토록 자신만만했던, 그 당당함이 어디로 갔단 말인가?

평생 소아마비를 앓고, 8년 동안을 3차례의 암으로 고통받으셨던 장영희 교수님도 그토록 꿋꿋하게 살다가 2주일 전 세상을 떠나셨다. 과연 노무현 씨가 받았던 심적 부담이 장 교수님께서 평생 짊어지셔야 했던 고통과 견줄만 했는지 납득이 안된다.

필자가 더욱 실망하는 이유는 그동안 노무현 씨가 보여주었던 정치행보에서 비롯된다. 우연인지 의도적인지는 몰라도, 노무현 씨의 정치적 결단들은 심각한 국론분열, 편가르기로 귀결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 사건으로 그가 일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들을 편가르기 상태로 몰아넣는 것이 아닌지 걱정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노무현 씨처럼 양식있는, 대통령까지 지냈던 인물이라면 자신의 결단에 따른 파장을 분명 예상하고도 남을 것이다. 상상조차 하기 싫은 일이지만, 만약 이번 죽음이 자신과 정치적 동지들이 처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한 '최후의 승부수'였다면, 정말이지 무책임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다른 이들은 모르겠지만, 필자는 그동안 노무현 씨에 대해 가져왔던 인간적인 동정마저 사라질 것이다.

인권변호사이자 전직 대통령으로서 이 나라를 위해 헌신해 온 노무현 씨의 죽음은 분명 본인 스스로, 유가족들, 그리고 국민 모두에게 슬픈 소식이다. 하지만 만약 그의 죽음이 '정치적 결단'에 의한 자결로 밝혀진다면, 필자는 결코 애도를 표하지 않을 것이다.



P.S : 위의 글은 노무현 씨가 남긴 유서의 내용을 보지 않고서 쓴 것이다. 유서를 보면 노무현 씨의 자살은 자신의 비리사건 연루로 인해 가족들이 고통받는 것을 비관한 결과이며, 필자가 걱정했던 정치적 의도와는 무관한 것으로 여겨진다.

노무현 씨의 자살이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필자의 판단에는 변함이 없지만, 부디 이번 사건이 또 다른 국론분열이 아니라 보수-진보 양측간의 화해를 위한 계기가 되길 간절히 희망한다.



이승훈
자신이 해온 업적에, 지켜온 신념이 있는데,

아무도 알아주지 않고 단지 돈을 조금(물론 적은 액수는 아니지만 전직 대통령 분들이

가져가신 것에 비해) 받았다는 이유만으로 전국민들이 야유하고 비난하니

어느정도 억울하고 슬픈 마음도 있지 않았을까요..


- 신문, 뉴스를 통해 일방적으로 언론의 보도를 수용하기만 했던 저를
다른 관점에서도 볼 수 있게 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합니다.
2009-06-20
01:09:14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34  전시작전권 환수관련 - 경인방송 인터뷰     2005/10/14 2431 19612
233        [re]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3/10/28 2431 10626
232  화석정 이야기     2003/03/24 2431 10920
231  한중일 삼국간의 갈등에 대하여...     2005/01/05 2430 10648
230  십자가를 지다니...     2003/03/25 2429 10619
229  일부러라도 이리 저리 헤쳐보고, 뒤집어 보고, 실험을 해서
끊임없이 매뉴얼을 고쳐나가야 한다.
 
 김진욱 2014/08/22 2426 14416
228  이 시대의 정치적 신념들을 어떻게 봐야 할까.     2004/01/17 2426 10385
227  재묻은 개, 똥묻은 개     2003/11/17 2425 10819
226  한중 정상회담과 '당사자 간 대화'     2003/07/08 2425 10446
225      Re: HHH선생에게     2005/02/21 2424 10768
224  참여정부의 국방개혁 방법 (제안)     2003/05/01 2423 10829
223  "미래전 변화와 합동작전 범주별 합동성 강화 방안" 개회사
(김진욱 소장)
 
 military 2012/05/22 2422 10601
222  자유 아시아 방송 (Radio Free Asia) 인터뷰 내용     2003/05/16 2422 11063
221  김진욱 - KBS 9시 뉴스 인터뷰 방송     2002/10/10 2422 10351
220        Re: 화합을 하기 위해서는...     2005/02/21 2420 10192
219  '유란시아'라는 책...     2004/04/19 2419 11228
218  삼일절 행사와 fame병     2003/03/03 2419 10334
217  한중군사관계 전망과 한중안보포럼의 발전방향    military 2009/11/08 2418 13059
216  3가지가 극복되면 국방개혁 OK     2005/06/13 2416 15430
215  총기사고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들...     2005/06/23 2415 15757
214  고구려의 멸망(1) 지도층의 분열     2005/02/23 2413 10842
213  이성적 감정과 감정(혹은 감성)적 이성     2005/01/10 2411 11389
212  국군방송 인터뷰 - 국방정책에 있어서의 실용주의에 대해...     2008/04/18 2408 20504
211  군복무단축 어떻게 볼 것인가.     2006/12/29 2403 19005
210  의문사 조사와 군의 도덕적 자립     2002/09/11 2401 10712
209  진급을 하더라도 떳떳하게 하자.     2002/08/15 2400 10794
208  장군타령     2003/11/10 2398 10864
207  송두율 교수문제...     2003/10/15 2396 10355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 (김재엽)  [1]  김진욱 2009/05/24 2395 23550
205  중북관계, 구성주의 이론으로 풀어본다.    김진욱 2015/12/11 2394 1694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