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로그인

법정스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2004-04-28 00:00:00, 조회 : 10,995, 추천 : 2555

법정스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이름 : 김진욱     번호 : 178
게시일 : 2004/04/21 (수) AM 07:00:07  (수정 2004/04/21 (수) AM 07:04:09)    조회 : 263  




법정스님이 오랜만에 속세에 나와서 법문을 했다.

“용서가 있는 곳에 신(神)이 계십니다. 본래부터 원수는 없습니다. 순간순간 업(業)을 쌓음으로써 불구대천의 원수가 되는 것입니다. 크고 작은 허물을 들추고 꾸짖고 나무라서는 고쳐지지 않습니다. 사랑과 이해의 통로인 용서가 사람을 정화시킵니다. ”

우리 민족은 사실 용서의 민족이다.
사랑과 이해의 민족이다. 누가 아무리 잘못을 했어도 그 인간을 사랑하기에 그만 그 잘못까지도 그 죄까지도 덮어 버린다. 아마도 오랫동안 우리 민족이 불교의 가르침을 받아왔고 또 유교의 이상을 실현해 왔기 때문이리라.

그런데 바로 그런 것이 우리 사회를 더 혼탁하게 만든 것이 아닐까.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듯이 죄와 사람을 구분해 주어야 무엇이 잘못인지 무엇이 죄인지 무엇이 용서되어야 하는지 제대로 알게 되는 것이 아닐까.

스님은 “봄날 만물이 소생하는 것은 훈훈한 봄기운 때문이요, 가을날 잎이 지는 것은 차디찬 서릿바람 때문”이라며 “인간의 허물은 훈훈한 봄기운처럼 용서하면 저절로 고쳐진다”고 말했다. 그는 ‘남의 허물을 보지 말라. 다만 나 자신이 저지른 허물과 게으름만을 보라’는 법구경 구절을 소개하며 “허물을 가지는 것이 중생계의 속성이며 그것을 용서해 삶의 찌꺼기인 업을 맑히는 것이 또한 신앙과 수도생활”이라고 말했다.

어떤 잘못도 어떤 죄도 사랑과 자비로 대하면 결국은 눈녹듯이 사라진다는 이야긴데 그것이 100년 1,000년을 본다면 맞는 말이긴 하다. 그런데 죄와 사람을 잘 구분하지 못하는 그런 개념의 혼란이 우리 역사에서 많은 사람들을 괴롭혀 왔다. 중생들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없이 그저 좋은 법문, 좋은 이상이나 설파하고 그것이 세속에서 어떻게 적용이 되고 있는지 방관한다면 그것이야말로 큰 업이 아니고 무엇이랴.

사람이 아니라 죄 그 자체가 용서되고 잘못 그 자체가 용인되고 허물이 잊혀지고 하는 그런 풍토를 악용하는 악인들에 의하여 선한 중생들이 당하는 고통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일 아닌가.  

스님은 “이 봄날, 굳게 닫힌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 무엇이든 드나들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람이 꽃피어 나는 소식이 가득하도록 하자”며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업의 그물에서 벗어나자”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내 이야기는 이것으로 끝이니, 나머지는 눈부시게 피어나는 저 나무들에게 들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렇게 좋은 말 해 놓고 또 자연에서 배우라고 해놓고 그는 또 훌쩍 산으로 들어갔다. 그의 말을 정치 몰이배, 언론 몰이배들이 아전인수격으로 끌어다 쓸 것이 분명하다. 그것이 우리 사회를 더욱 더 황폐하게 만들어 왔다. 차라리 그런 종류의 법문보다도 요즘 유행하는 어떤 외설 코미디언들의 말속에서 더 지혜를 찾을 수 있지않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사람은 존중하되 죄는 가려야 한다. 태생적으로 죄를 지을 수밖에 없는 사람, 또 죄를 지을 수 밖에 없는 환경에 처해 있는 사람, 그 사람을 용서하고 이해하고 사랑해야 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고 사랑이야말로 모든 것의 유일한 해답임이 분명한 일이긴 하다.

그러나 사람이 아니라 죄를 용서하고 허물을 용서했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이런 혼탁한 사회가 되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4  '정보묵살' 쟁점, 제대로 정리하자.     2002/10/09 2624 10816
293  The Future of Six-Party Talks (by Kim Jin-Wook)    김진욱 2009/04/25 2622 24834
292  저녁을 먹으면서...     2008/01/29 2622 21664
291  합동성 관련 MOU 협약 인사말 (답사)    김진욱 2009/03/13 2616 25833
290  노 대령의 명량해전 재분석을 읽으면서...     2005/04/13 2616 15353
289  어떻게 해보자는 사람들에게...     2003/12/06 2616 10057
288  전시작통권 로드맵 협의시 전제조건 - 조성태 전 장관 인터뷰     2006/09/11 2615 19201
287  2002 국정감사를 보며...     2002/09/30 2613 10326
286  이라크전 관련 CBS 인터뷰 내용     2003/03/27 2610 12101
285  대미 대북관련, 노무현 당선자 그룹에 대한 제언     2002/12/23 2604 10896
284  선거기간중 언론기관들의 행태에 대하여...     2004/04/21 2603 10450
283  이회창과 노무현이 분명히 해둘 것     2003/12/15 2602 10493
282  미국의 요구와 국익     2003/12/08 2600 12013
281  노무현 후보의 주적개념     2002/05/08 2598 9919
280  전두환, 전설의 장군이었는데...     2004/02/10 2594 11099
279  '정보묵살' 쟁점, 의미있는 검증인가.     2002/10/08 2594 11056
278  또 김정일의 선처를 기다리는가.     2003/01/30 2592 10929
277  이라크 전투병의 파병문제     2003/09/11 2588 10369
276  편가르기 패쌈     2003/09/06 2581 10890
275  방산비리 어떻게 수사할 것인가?    김진욱 2014/11/24 2577 17646
274  KRIMA-IDSA(인도) 학술교류양해각서 체결    military 2010/02/13 2573 15724
273  캠브리지 대학에 와서 여유가 생기다 보니 글을 좀 쓰게 되는 것 같다.    military 2015/08/28 2571 16132
272  한미동맹의 문제     2003/04/14 2571 10904
271  종교적 이유 병역거부자 대체복무의 문제     2007/09/19 2566 21883
270    [re] 인사말 동영상    military 2009/12/04 2563 11955
269  무기구매 비리관련...     2003/12/12 2563 10778
268  정보체제의 재정비에 대한 개념적인 제안     2002/10/11 2558 10674
267  美國式의 合理와 美國式 無智    김진욱 2008/11/14 2556 25287
266  이라크의 게릴라전     2003/07/23 2556 10538
 법정스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2004/04/28 2555 1099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 4 [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