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김요환 총장의 경고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김진욱  2014-08-20 18:05:01, 조회 : 10,562, 추천 : 1620
- Download #1 : 2014082001551_0[1].jpg (80.5 KB), Download : 38






김요환 육군참모총장의 경고에 전적으로 동의를 표시한다. 오랜만에 자랑스러운 선배님을 만났다. 이제 모든 문제를 원점에서, 근본에서 다시 생각하고 그가 개혁의 마인드를 결코 놓지 않기를 진정으로, 진정으로 바란다. 전우들 사이에서 반인권적인 행위가 발생하는 부대는 결코 전쟁에서 이길 수가 없고 결국 자중지란으로 패배를 앞당길 것이 분명한 사실이다. 이러한 패배는 인접부대, 상급부대에 악영향을 미치고 결국 고위급으로부터 하위급 간부들에 이르기까지 공산당 뿌락치가 난무했었던 한국전쟁 초기와 같은 참패를 불러일으킬 것이 분명하다. 물론 지금도 미군이 지켜주고, 경제가 지켜주니 간신히 버티기야 하겠지만... 마치 한국전쟁에서 패배한 장수들이 지난 60여년동안 영웅 대접을 받고 있듯이...



전우애가 없는 부대, 지휘관이 부하들로부터 존경을 받지 못하는 부대, 그런 부대는 존립근거가 없다. 총장의 말대로 ‘반인권적 행위가 지속되는 부대는 해체되어야 한다.’ 누구를 위한 군대인가? 무엇을 위한 군대인가? 부하들에게 폼 잡고, 국민들에게 폼 잡기 위한 군대가 아니다. 부하들 앞에서 솔선수범하여 평시가 아니라 유사시에 부하들의 자발적인 충성심을 유도하고, 절절한 애민사상(愛民思想)으로 국민들로부터 존경받는 군대가 되어야 한다. 누구라도 국가에 충성하고, 군에 충성을 하려는 사람이라면 이런 반인권적이고 비상식적인 행위를 하는 사람들을 지위고하에 관계없이 즉시 즉시 고발해야만 한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쉬쉬하고, 누구를 위하여 은폐하고 있는가? 가릴 필요가 없는 것을 가리지 말아야 정말로 가려야 할 것을 제대로 가릴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정말 우리 군이 생각 자체를 바꿔야 한다. 60여년전의 일본군 잔재문화의 구렁텅이에서 빠져 나와야 한다. 총장의 말대로 병영내 반인권적 행위를 근절하지 않고는 병영문화 혁신은 사상누각에 지나지 않는다. ’군의 단결을 저해하고 국민 신뢰를 떨어뜨리는 병영 폭력은 바로 이적행위이다.‘ 이를 은폐하고 ’군대는 원래 그런 거야‘ 하면서 이 문제의 심각성에 둔감한 지휘관들은 바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것과 다름이 없는 것이다. 병영 폭력 문제는 단지 군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사회와 가정과 학교에 연결되어 있는 문제다. 학교와 사회와 가정은 문제를 해결하면 그뿐이지만, 군대에서의 폭력, 왕따의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연결되어 있는 문제다. 전우끼리 때리고 싸우고, 간부끼리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진급경쟁을 벌이는 이 고질적인 문제를 국민들과 함께 심각하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 그래야 미군이 없어도 우리 군이 우리 국민들을 지켜낼 수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4  북한의 붕괴와 세력균형    김진욱 2016/09/06 4377 15483
323  싸드 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의 주권의식, sovereignty 의식이 손상되어 있다는 점이다.    김진욱 2016/07/20 4702 17144
322  군대의 재미, 훈련의 재미를 알려주자.    김진욱 2016/06/30 4636 17324
321  육군사관학교 개교 70주년을 축하하며!    김진욱 2016/05/04 4531 19194
320  인공지능과 인류의 발전    김진욱 2016/03/22 3579 18128
319  북한에 대하여 단호한 시그널을 주어야 한다.    김진욱 2016/02/07 3067 17458
318  내 인생을 만든 한권의 책    김진욱 2016/01/22 2860 17659
317  새해 인사 겸~    김진욱 2016/01/05 2649 16767
316  중북관계, 구성주의 이론으로 풀어본다.    김진욱 2015/12/11 2120 16278
315  IS 분쟁을 어떻게 해결할까?    김진욱 2015/12/09 1926 14721
314  Asian Threat Assessment and Its Application to GCC..    김진욱 2015/11/04 2495 16015
313  멜로스의 대화    김진욱 2015/09/25 2578 17548
312  캠브리지 대학에 와서 여유가 생기다 보니 글을 좀 쓰게 되는 것 같다.    military 2015/08/28 2254 15418
311  Desirable Civil-Military Relations in the Gulf    김진욱 2015/08/27 1738 14818
310  북한의 도발과 적절한 군사대응    김진욱 2015/08/25 2221 15411
309  군사옴부즈맨 정착에 대한 제언    김진욱 2015/04/10 2485 17033
308  다큐멘터리 - "평화를 위한 무한도전"    military 2015/02/26 2979 17055
307  이완구 총리 후보 청문회를 보면서    김진욱 2015/02/10 2429 16267
306  군대가치와 사회가치의 조화    김진욱 2015/01/22 2505 17284
305  싸드 관련 군사문제연구원 세미나 토론    김진욱 2014/12/19 2508 16725
304  방산비리 어떻게 수사할 것인가?    김진욱 2014/11/24 2250 16933
303  동북아 안보환경의 변화와 한국의 균형외교
- THAAD 배치를 중심으로
 
 김진욱 2014/11/13 2399 17543
302  IS 문제 어떻게 풀어야 하나?    김진욱 2014/09/14 2413 16562
301  무엇이 되겠다는 생각보다 무엇을 하겠다는 생각...    김진욱 2014/09/06 2683 16237
300  신현돈 장군의 해프닝을 보면서...    김진욱 2014/09/04 2685 16785
299  정치판이 왜 이 모양인가?    김진욱 2014/08/27 2684 15954
298  일부러라도 이리 저리 헤쳐보고, 뒤집어 보고, 실험을 해서
끊임없이 매뉴얼을 고쳐나가야 한다.
 
 김진욱 2014/08/22 2158 13854
 김요환 총장의 경고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김진욱 2014/08/20 1620 10562
296  이 시대, 이 땅의 맥나마라의 출현이 그렇게도 어려운가?    김진욱 2014/08/08 1779 11213
295  Presentation for Ph. D. Viva    김진욱 2014/08/04 1518 763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