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로그인

연평도 피폭사태와 결정의 다이내믹스(Dynamics)
김진욱  2010-12-04 04:14:15, 조회 : 9,354, 추천 : 2033



연평도 피폭사태와 결정의 다이내믹스(Dynamics)


최근에 연평도 피폭과 관련하여 안타까운 점이 많았고 또 본인이 직접 참여하여 일을 해결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이제야 피폭에 대한 나의 의견을 정리하여 게재한다. 우선 결정의 다이내믹스 과정에서 김태영 장관이 물러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왜 언론이나 국민들은 연평도 사태관련 결정이 김태영 장관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왜 누군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 다른 사람들은 책임을 면하는 것으로 생각할까. 군내부에서 혹은 청와대에서 실제 결정과정은 달리 이루어지고 상징적으로 엉뚱한 사람이 소위 ‘부덕의 소치’라며 책임지고 물러나는 양상, 이것이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가. 이런 방식은 근본적으로 문제의 원인을 치유하기 어렵다.

개인적으로 친근감을 갖고 있는 김관진 장군이 청문회를 하는 과정을 꼼꼼히 지켜보았다. 역시 개념이 잡혀있고 소신이 있었고 질문에 잘 대처했다. 국민들이 사태에 대해서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김관진 장관의 소신이 빛이 났다. 그리고 이제 국민들의 지지를 받는 가운데 우리 군이 힘을 발휘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김관진 장관이 김태영 장관의 자리에 있었다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 김태영 장관이 똑같은 상황에 다시 처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김관진 장관이 전문적 소양이나 지휘 리더쉽이 더 나아보이긴 하지만 아마도 별반 다를 것은 없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결정의 다이내믹스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 결정의 다이내믹스라고 하는 것은 결정과정의 독립변수나 종속변수들이 시시각각으로 역동적이라서 단순한 선형논리나 단순 방정식으로 문제를 풀 수가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연평도 사태에서 보복응징이나 확전에 대한 판단을 하는데 있어서 그것이 시간적으로 혹은 사건별로 역동적이기 때문에 짧은 판단과정, 짧은 의사결정과정에서 그 역동성을 제대로 이해해야만 올바른 결정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것은 흑백논리, 단순방정식의 의사결정에 물들어 있는 사람들이 하기란 사실상 힘든 일이다. 역동성을 이해하는 것은 전문적인 소양도 물론 필요하지만 현재와 미래의 모든 변수들을 순식간에 동시에 방정식에 집어넣고 판단할 수 있는 직관이 필요한 일이다.  

김관진 장관이 언론이나 여론이나 비전문가들 혹은 정치인들의 영향에서 벗어나 진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잘 파악하고 그야말로 소신있게 문제를 해결하고 부하들에게 신상필벌을 내릴 수 있기를 기대해마지 않는다. 장관의 독자적인 결정이 어느때보다 아쉬울 때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연평도 피폭사태와 결정의 다이내믹스(Dynamics)    김진욱 2010/12/04 2033 9354
83  Comments on bordering issues between China and India    김진욱 2011/04/22 2031 9222
82  Indian President’s visit to Korea    김진욱 2011/07/26 2024 10559
81  ‘중국특색의 사회주의’가 정착될 것인가?
- 시진핑 시대의 출범에 즈음하여...
 
 김진욱 2012/11/29 1998 7569
80  인도철학과 요가    김진욱 2012/08/28 1982 8240
79  한미동맹 60년을 돌아보며..    김진욱 2013/08/05 1980 7241
78  미국의 이라크에 대한 전면전...     2002/09/07 1976 9439
77  어느 행성의 정치문명 이야기    김진욱 2011/12/16 1969 9235
76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완화    김진욱 2014/02/13 1968 8832
75  바른 정치, 바른 대통령 그리고 바른 국민    김진욱 2012/10/03 1968 7822
74  가나 4:0과 세월호    김진욱 2014/06/11 1962 6741
73  북한과 어떻게 대화할 것인가?    김진욱 2013/04/26 1943 7252
72  김요환 총장의 경고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김진욱 2014/08/20 1932 11304
71  베다철학과 리그베다    김진욱 2012/08/28 1931 8406
70  서울에는 한이 서려있다.    김진욱 2013/10/15 1918 7592
69  사이트를 조금 개선했습니다.    김진욱 2014/06/01 1892 6610
68  벨기에전에서만이라도...    김진욱 2014/06/23 1883 6716
67  성신여대 여성안보전문가 토론회    김진욱 2014/06/23 1877 6764
66  한국군사시설연구소 개회사    김진욱 2013/12/23 1869 7441
65  채명신 장군을 기리며...    김진욱 2013/12/23 1869 7324
64  How to Fight 전문가 토론회    김진욱 2014/06/23 1849 6635
63  Presentation for Ph. D. Viva    김진욱 2014/08/04 1838 8388
62  Nuclear Security Summit; India's quest for nuke energy in Korea?    김진욱 2012/03/25 1835 8584
61  우리 사회에 스타 플레이어가 필요하다.    김진욱 2014/07/09 1789 7656
60  대통령이 미래관리, 위기관리, 우발관리에 좀더 여유를 가졌으면...    김진욱 2014/06/12 1760 6634
59  마하트마 간디대학 국제세미나 발표내용    김진욱 2013/03/22 1740 7347
58  KDR 11월호 발행인의 메시지    김진욱 2012/11/05 1737 7549
57  한국과 인도의 방산협력..    김진욱 2013/12/10 1675 7614
56  대통령들의 개성시대    김진욱 2017/11/23 1658 4359
55  사드배치 관련 대중국 외교방식    김진욱 2017/03/08 1453 541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11 [12][1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