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김종필 총재에게 제안한다.
  2003-11-15 00:00:00, 조회 : 9,969, 추천 : 1938

김종필 총재에게 제안한다.

이름 : 김진욱     번호 : 138
게시일 : 2003/11/12 (수) AM 04:37:27  (수정 2003/11/12 (수) PM 01:05:22)    조회 : 286  



어제 KBS에서 김종필 총재가 인터뷰하는 것을 보았다.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비슷한 점을 발견할 수도 있었고 또 나와 생각이 다른 점, 안타까운 점들을 그에게서 발견할 수 있었다. 왜 비슷하고 또 왜 다를까 생각해 보니 여러 가지 그의 성장환경과 나의 성장환경이 비슷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살아온 시대환경이 다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공통점이라는 것은 이런 것들이다.

우선 그도 충청도고 나도 충청도다. ‘경상도’와 ‘전라도’ 라는 특성이 있듯이 나도 인생을 살아보니 ‘충청도라는 특성이 있긴 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나는 그 차이나는 특성들을 모두 사랑한다)  그도 군출신이고 나도 군출신이다. 그는 준장으로 예편했고 나는 소령으로 예편했지만 군대생활을 한 기간이나 군대를 보고 느낀 것들의 종류나 양이나 사명감이나 비판의식은 대개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그도 개혁에 대한 소명의식을 가졌고 그 시대에 그의 방법대로 실현을 하였고 나도 개혁에 대한 소명의식을 가지고 이 시대에 나의 방법대로 실현을 하고 있다. 내가 만일 그 시대에 있었다면 나도 어쩌면 그의 방법을 택했을지도 모른다. 그것은 편집적인 소명의식과 필요한 만큼의 영웅의식 우월의식, 명예를 존중하고 죽음을 별로 두려워하지 않는 그런 우주관과 역사관이 있는 사람, 권력이나 부의 소유에 있어서 자신의 능력에 비해 약간의 저평가가 이루어져 있는 상태에 있고, 감상적이고 약간 저돌적인 도전의지가 있는 사람들에게 가능한 일이다. 그런 점들이 그에게도 있고 나에게도 있다.

그 외 여러 가지 보수적인 특성이라던가 가부장적인 성장환경이라던가 자유주의적인 관점이라던가 또 뭐 부에 대한 애착이 별로 없다는 점 등등 공통점들이 줄줄이 있지만 사실 내가 여기에 적고 싶은 것은 그와 내가 다른 점들이고 그것을 사실로 인정한다면 내 제안을 받아들여 달라는 것이다.  

우선 그에게는 소위 개발의지라는 것이 있고 나에게는 민주의지라는 것이 있다. 그것은 분명 다른 출발이다. 나는 일단 권력의 민주성에 대하여 지나친 관심이 있지만 그에게는 권력의 유용성이 더 중요한 가치이다. 그가 권력의 유용성보다 권력의 민주성이나 정당성에 더 관심이 있다면 그는 아마 그 자리를 벌써 내주었을 것이다.

그는 엘리트주의자이고 나는 다원주의가 섞여 있다. 그가 만일 자기보다 더 능력이 있고 판단력이 뛰어난 사람들이 있고 또 이 시대 우리 사회에 한사람이 훌륭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여러사람이 같이 조화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 그는 아마 그 자리를 내주었을 것이다.

그에게는 옹고집이라는 것이 있고 나는 탄력적이다. 질문자로 나선 이영자 교수가 제도를 바꾸고 현재 정치인들의 의식을 바꾸는데 대한 무용론(나도 그와 같은 판단을 하고 있다), 이제는 사람을 바꾸는 길밖에 없다고 했을 때 김종필 총재는 답변이 궁색했다. 그것은 그의 옹고집에서 비롯된 결과이다. 그가 만일 뚝고무가 아니라 탄력적이었다면 ‘사람사는 사회라는 것’이 어떤 것이라던가 ‘우리의 생태적 환경이라는 것’이 어떤 것이라던가 하는 그런 설명을 했어야 했다.

사실 그가 그 자리에 현재 그대로 있는 것은 그가 누구라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여러 경험을 통하여 인간사회가 갖고 있는 본질적인 한계, 우리의 생태적 환경이 갖고 있는 한계의 바탕위에서 논리를 구성하고 있고 나는 그런 점들이 극복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가 만일 어떤 사람에게 있어서는 그런 한계에 대한 극복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면 그는 아마 그 자리를 벌써 다른 사람들에게 내주었을 것이다.  

그는 참모나 부하의 충성으로부터 형성되는 안정을 희구하고 있고 나는 그런 부류의 참모나 부하들이 통상적으로 보이는 충성의 허상에 대하여 비판한다. 그와 그의 부하나 참모들에게는 그런 상황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이고 전혀 인위적인 어떤 것이 아니지만 대다수의 국민들에게, 적어도 나에게도 그것은 자연스러운 상황은 아니다. 그가 그의 부하나 참모들이 보이는 자연스러운 충성에 안주하지 않고 그들의 충성의 실체가 무엇인가 또 그것이 조직의 발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안다면 그는 아마 그 자리를 벌써 다른 사람들에게 내주었을 것이다.  

그는 욕심쟁이이고 나는 그 정도의 욕심쟁이는 아니다. 그가 자리를 내놓으면 그는 할 일이 없어진다. 그의 권력주변에 있었던 사람들은 대부분 흩어진다. 나 같으면 새로운 할 일을 찾을지 언정, 그 정도의 욕심은 갖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다른 많은 노인들이나 젊은이들이 할 일이 없어도 자신만은 할일이 있고 죽을 때까지 권력을 유지해야 한다. 그가 만일 그 정도의 욕심쟁이가 아니라면 그는 아마 그 자리를 벌써 다른 사람들에게 내주었을 것이다.  

그와 내가 다른 점들을 열거하다보니 그것도 끝이 없겠다. 한가지만 더 한다면 그는 천장에 걸린 등불이라 그에게 꼬여드는 사람들만 보이지만 나는 손전등이라 쉴새없이 더 나은 사람들이 없는가, 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천재성이 있는 사람들이 없는가 찾아 다닌다. 그는 나보다 더 큰 등을 갖고 있다. 그가 만일 등불을 끄고 갓을 씌워 그 큰 손전등으로 자기에게 다가오는 정치인들을 떠나서 정치나 권력의 주변이 아니라 들로 나가 지금이라도 인재를 찾는다면 정말로 가려져 있는 천재적인 정치 보배들을 많이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보배와 같은 사람들은 원래가 스스로 뛰어난 것이기 때문에 애써 나설 필요를 느끼지 않고 그저 그대로 그 자리에 있지만 자신을 애써 설명하기 위하여 나서야만 되는 사람들에 의하여 대개 묻혀지고 가려져 있는 것이다.

김종필 총재는 나의 육사선배이다.
그는 나와 여러가지 생각이 비슷하고 나는 그를 존경한다.
그러나 나는 그에게 감히 제안한다.
'선배님, 이제 젊은 사람들에게 자리를 물려주십시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1  국방 NGO 토론회 관련...     2003/12/28 2360 10014
110  이회창과 노무현이 분명히 해둘 것     2003/12/15 2232 9743
109  감동 드라마 한번 만들어 보자.     2003/12/15 2309 10532
108  무기구매 비리관련...     2003/12/12 2233 10047
107  미국의 요구와 국익     2003/12/08 2265 11302
106  어떻게 해보자는 사람들에게...     2003/12/06 2269 9334
105  여러분들께 ‘좋은 책’ 한권     2003/12/06 1979 10028
104  단식정국     2003/12/03 2300 10212
103  강지원 변호사의 단순성     2003/11/29 2298 10448
102  부안문제...     2003/11/28 2386 10674
101  홍사덕 의원의 노블리제     2003/11/21 2387 10372
100  노대통령의 삼권분립     2003/11/19 2347 9812
99  재묻은 개, 똥묻은 개     2003/11/17 2139 10204
98  외국인 노동자 문제...     2003/11/17 2195 10181
 김종필 총재에게 제안한다.     2003/11/15 1938 9969
96  검찰의 권한쟁의심판 청구 무의미하다.     2003/11/12 2352 10321
95  장군타령     2003/11/10 2094 10243
94  특검은 필요없다.     2003/11/04 2315 10161
93  대통령이라는 이름을 가진 자여!     2005/02/23 2296 9707
92    [re] 대통령이라는 이름을 가진 자여!     2005/02/23 1765 8935
91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5/02/23 1954 10252
90        [re]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3/10/28 2130 10031
89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 김진욱     2005/02/23 2297 9865
88  송두율 교수문제...     2003/10/15 2113 9761
87  청와대 군사참모들에게...     2003/10/05 1921 9093
86  한일포럼 인사말     2005/02/23 2047 9367
85  고구려의 멸망(1) 지도층의 분열     2005/02/23 2134 10244
84  이라크 전투병의 파병문제     2003/09/11 2245 9626
83  너무 슬픈 이야기... (펌)     2003/09/07 2080 10159
82  편가르기 패쌈     2003/09/06 2233 1012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