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잡담] The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열추적  2008-07-24 14:03:57, 조회 : 8,352, 추천 : 1909

모성본능의 반대는 무엇일까요?
'어느 쪽에서의 반대인가가 중요할려나?'(독백)


그러니까 모성본능이란 베푸는 입장에서 생길 수 있는 어떤 감정일겁니다. 그 반대로
모성본능을 받는 입장, 즉 수혜자 입장으로서의 감정이란 것도 있는게 아닐까요?

저희 어머님의 단점이라면(그 일정부분이 저에게도 유전되었겠지만) 어떤 부분에서 감정
이나 정도의 절제가 약하시다는 겁니다. 일테면, 음식을 앞에 두고 권하고 또 권하고 사양
해도 또 권하고...
어머님들께서 다들 그러시겠지만 저희 어머님은  조금 더 심하신  경우겠죠....

그 탓인지 일찍부터 저는 누가 제 몸을 살짝 스치기만 해도 몹시 싫어했습니다.

(그런데 그거하고 그거하고 어떻게 연결되는거냐?? 그게 왜 그 탓인데?? -_-

저는 천부적인 제 감정의 진부함이 지겹습니다...아주 wet wet ..... 하지만 제 이성은
dry of dry를 지향한다고 할까....-_-.... 이 두가지 본성이 동시에 나타날때면.... 상대방은
당혹스러운거지요... 뭐.........
포커페이스는 자신 없지만 dry & cold는 자신 있다고나 할까요.. 뜨허......)





간호사 분이 이렇게 얘기합니다.

"아프시죠? 조금만 참으세요" ....(아니요, 별로 안 아픈데요....?!)
"조금 따끔하실거예요"....          (이 정도쯤이야 뭐... 통증에 비하면....)

너무 정성스럽게 치료해줬기 때문일까요? 문득 아주 어린아이가 되어서 지시대로 얌전히 따라
하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때의 느낌이란 .... 매우 편안했다고 할까요?

세상의 모든 위험으로부터 완벽하게 격리되어서 완전히 수동적인 상태.. 그것은 아마 상대에
대한 완전한 신뢰가 없다면 불가능할 겁니다...  '그런 상대가 바로 누굽니까?  바로 아버지 어머니..'

치료받을 때 느낌이 그와 정확히 일치한다는 것은 아니었지만
그 지고의 상태에 대한 시뮬레이션 수준은 넘었다고 할까요?
(이게 무슨 회귀본능일라나? 퇴행의 일종일까....?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라는 영화 보셨나요??)


아믛든 그것이 베푸는 입장에서 매우 고결한 행위임에는 틀림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간호사
분께서는 일상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계셨을 겁니다. 또 그 업무란 때론 매우 기계적인 작업이 되
기도 한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그 치료작업에서 수혜자가 고마움과 감사를 느꼈
다면 그것은 모성과 동일한 준위의 고결성을 얻게 되는게 아닐까요............?

그리고 그때 제가 느낀 감정이나 아늑함의 정체는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아니었을까요?.... 모성과 동일한 등급으로써의 정성을 받는, 수혜자로서의 퇴행에 가까운
편안함이랄까...(잘못 읽히면 오해가 생길수도 있겠네요 -_- 하여튼 글로 풀어내기 힘든 주제네요)


치과 치료 중에..

p.s
치과 치료 중에  그런 편안함을 느꼈다니...  좀 이상한가요? 아니면 웃긴건가?.... ㅎ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7  [칭구] 니가 그렇게 잘났어?    열추적 2008/08/07 2824 14849
256  [잡담] 동방예의지국이라고?    열추적 2008/07/30 2135 11310
255  [잡담] 여름에 젊음이 있다    열추적 2008/07/30 2196 10903
254  [인상적] 좋은 사진을 찍으려면 좋은 신발을 사라...    열추적 2008/07/29 2214 11932
253  [photo]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 나는 달려간다    열추적 2008/07/29 3135 16337
252  바탕화면으로 사용하는.. -ㅅ-;  [2]  박희철 2008/07/28 3434 16932
251  [photo] 맘에 드는 사진 한 장....    열추적 2008/07/28 2202 9851
250  [단신] 네덜란드, 무게 3g짜리 잠자리형 비행체로봇 개발    military 2008/07/25 3217 15455
249  [연적] 퍼싱, 맥아더 그리고 패튼 (도스토예프스키)    열추적 2008/07/25 2104 10893
248  히딩크에게 박수칠때 우리가 잊는 것..    열추적 2008/07/24 1944 9829
 [잡담] The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열추적 2008/07/24 1909 8352
246  [뉴스화제]의사연봉보다 더 많이 버는 블로그..    김병장 2008/07/23 1775 8545
245  [진정?] Tank와 Web의 공통점    열추적 2008/07/22 1951 8971
244  자신을 한번 돌아보세요  [1]  최덕영 2008/07/21 1966 8914
243  [TV] 2008 로보콘코리아 중계방송시청 개인적소감    열추적 2008/07/19 2019 9261
242  미국의 치누크 헬기 개량사업을 보면서...    열추적 2008/07/16 1877 9347
241  [임시공지] 회원만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military 2008/07/15 3970 17044
240  [잡담] Extreme Pain    열추적 2008/07/02 1666 8289
239  [잡담] 황금 캐노피의 비밀..    열추적 2008/07/01 1926 8552
238  [잡담] 요즘 현대자동차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    열추적 2008/07/01 1837 85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 13 [14][15][16][17][18][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