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정말 가고 싶네
길상  2005-11-02 09:29:25, 조회 : 10,925, 추천 : 2231

가고 싶고, 보내고 싶은 곳...?!

국방부가 최근에 노무현 대통령에게 ‘선진 병영문화 비전’을 보고한 후 발표한 것과 관련, 예비역의 한 사람으로서 한마디 하고자 한다.

지난 최전방 GP 총기사건, 사병 구타사건, 기타 병영의 불합리한 사건들에 대한 후속조치로 민.관.군 전문가들이 참여한 ‘병영문화개선대책위원회’가 ‘가고 싶은 군대, 보내고 싶은 군대’를 구현하기 위해 마련한 개선방안은 모두 9개 과제 30개 실천 사항을 담고 있는데...

이 방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기존 군내무반의 명칭을 ‘생활관’으로 바뀌고, 과업 후 생활관으로 퇴근하는 개념을 적용, 자율적 병영생활이 보장된다. 특히 ‘야간 점호’는 분대장이 일직사관에게 분대 내 상황을 확인 보고하는 방식으로 바뀜에 따라 그동안 대표적인 일본식 군대문화 잔재로 지목됐던 병사들의 기립식 점호가 사라지게 됐다. 또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받고 있는 신병의 정신적. 육체적 결함이 드러나면 현역으로 복무할 수 없도록 제2국민역이나 보충역으로 재배치한다는 방침이다.

그리고 비무장지대(DMZ)와 북방한계선(NLL)지역 근무자에게 지급되는 위험수당도 병사는 월 1만5000원에서 6만8000원, 간부는 6만원에서 23만원으로 인상되고, 또 800m이상 고지 근무자들도 특수지역 근무대상으로 분류, 내년부터 병은 월 4만5000원, 간부는 9만원이 지급되며, 분대장의 지휘활동비도 월 3만원 지급된다고 한다.

이와 함께 병사들의 잠자리도 소대형 침상에서 별도 침대와 탁자들을 갖춘 아늑한 공간으로 바꾸고, 부대 내의 PC와 인터넷 사용 환경도 대폭 개선해 군 복무 중에도 인터넷 교육프로그램으로 학습할 수 있는 ‘e러닝 시스템’이 마련된다고 한다.  

이러한 병영문화개선방안은 앞으로 군의 병영생활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를 일으켜 군 입대를 앞둔 신세대 젊은이들에겐 ‘가고 싶은 군대’, 부모들에겐 ‘보내고 싶은 군대’가 되어 선진 국군 건설을 크게 앞당길 것으로 기대되며, 나의 막내 아들도 곧 군에 입대하게 되는데 과연 민주 군대로 가는 구나하는 생각이 들며 군에 신뢰를 보내는 바이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7  아르빌에 한류바람이..    알리 2006/08/18 2234 10793
296  자주국방의 첫 신호탄    이도형 2005/09/27 2233 10935
 정말 가고 싶네    길상 2005/11/02 2231 10925
294  요덕스토리 봅시다 !    이선호 2006/04/01 2230 10826
293  서해5도에 한국어선 조업만 하면 서해평화협력지대 된다    박계향 2010/12/04 2229 12248
292  너와 내가 아니면 누가    승 범 2005/11/22 2226 10596
291  황박사의 줄기세포 성공은    김 혁 2005/12/01 2226 10177
290  성원과 지지를 위해    병팔이 2005/09/09 2224 10185
289  "관련보도자료"에 새로운 보도자료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military 2005/09/16 2222 9403
288  6•25는 통일전쟁” 칼럼 보안법 조사    평화 2005/09/06 2220 9927
287  (펌)장작불로 작동되는 하이브리드 탱크제작법    김갑환 2009/03/20 2218 17304
286  예비군에도 치마바람이??    깡다구 2006/09/28 2213 10801
285  성명서:아프카니스탄 폭탄테러로 숨진 윤장호 병장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불교평화연대 2007/02/28 2211 10471
284  미즈노 교수가 일본에서 하는 일을 알고 있는가?    극일 2005/08/03 2210 10939
283  "요덕스토리 지키는 사람들"의 광장으로 오세요.    요덕스토리 2006/02/22 2209 9990
282  그 며느리는, 더 무서운 짐승이 있어요....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18 2207 10169
281  "주체"와 "자주"는 사망의 무덤일 뿐!    전정환 2006/07/22 2206 10769
280  정말 멋진 감동 소설 레드피쉬를 읽고    최종수 2005/11/04 2204 11043
279  와봐!! 핫바! 바밤바!!    기사돌이 2006/02/21 2202 10795
278  숨어있는 새인물    thjdfl 2007/11/11 2192 1086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11 [12][13][14][15][16][17][18][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