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회원가입

대통령들의 개성시대
김진욱  2017-11-23 18:06:47, 조회 : 2,402, 추천 : 889
- Download #1 : imagesCAUJI2DA[1].jpg (9.9 KB), Download : 239





대통령들의 개성시대다. 시작은 아무래도 푸틴 대통령이 했다고 봐야겠다. KGB 출신 푸틴 대통령은 자주 그의 상체 근육을 드러내며 야수적인 개성을 보여주었다. 개성 대통령이라면 역시 필리핀의 두테르테 대통령을 빼놓을 수 없겠다. 그는 누구도 그럴 용기가 없다면 자신이 직접 방아쇠를 당겨 범죄자를 처단하겠다고 말한다. 그리고 트럼프... 미국의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강한 소신과 개성으로 미국을 이끌고 있다. 옛날에는 대통령들이 관료주의의 틀에 박혀, 혹은 의전화된 매너리즘에 빠져 유명한 사회 지도자들이 대통령보다 더 국민들로부터 인기를 끄는 경우가 자주 있었는데 요즘에는 우리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서 세계적으로 개성있는 대통령들이 많이 나와 대중의 인기를 한껏 누리고 있다.

대통령의 영향력이 과거 역사 어느 시대 때보다 더 높다고 볼 수 있겠다. 사실 대통령이 누구냐에 따라서 그 나라의 운명이, 또 지구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박정희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은 가히 우리나라의 현대사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결정지을 것이라는데 이견이 없을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 지구촌의 모습을 바꾸고 미래 한반도의 판도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데 이론이 없을 것이다. 중국의 정치적 리더가, 일본의 정치적 리더가, 러시아의 정치적 리더가 한국의 미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이 변수들을 어떻게 잘 확인하고 통제할 것인가? 상당히 중요한 문제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성과 그 주변의 의사결정의 행태를 잘 파악하고 거기에 잘 대응하고 있는가? 또 시진핑 주석의 성격과 중국의 의사결정 상황을 잘 확인하고 대처하고 있는가? 아베나 푸틴, 김정은의 개성을 잘 알고 대응하고 있는가? 우리 정보기관이나 전문가들이 그런 지도자들을 잘 분석하고 또 그들의 의사결정의 환경을 분석하고 그에 따른 대응전략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 듯하다. 최근에 재임된 시진핑 주석이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우리 언론이나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볼 때 뭔가 아쉬운 마치 격화소양(隔靴搔痒)과 같은 답답함을 느낀다. 강국에 둘러싸인 우리나라가 생존하고 번영할 수 있으려면 마땅히 그들 지도자들의 성격과 대통령 주변의 의사결정 행태들을 치열하게 분석해야 한다.  

시진핑 주석이 19차 당대회에서 총서기에 연임되고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직에 재선되자 우리 언론들은 ‘격대지정(隔代指定)’이 깨졌느니, ‘칠상팔하(七上八下)’가 지켜졌느니 그것이 무슨 중국의 대원칙인 양, 그들의 의사결정 행태와 전혀 다른 이야기들을 하고 있었다. 과거에도 시진핑이 등장할 때 태자당이니 상하이방이니 일본 전문가들의 흉내를 내더니 아직도 우리 전문가들이 우리 나름대로의 분석을 내놓지 못하고 일본을 따라 흉내내고 있는 듯 하다. 시진핑 주석이 이전의 후진타오나 강택민과 다른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은 그가 태자당이라서가 아니고, 또 그래서 등소평 이후의 격대지정이 깨진 것도 아니고 그것은 본질적으로 중국 공산당의 말단 단위부터 중앙위원회에 이르기까지 이뤄지고 있는 ‘총화(總話)’라는 제도에 기인하고 있는 것이다.

‘총화(Подведение итогов)’란 공산주의 국가의 당이나 근로단체, 사회단체와 같은 조직에서 매일, 매주, 매월, 매분기, 매년별로 각자의 업무와 공·사 생활을 반성하고 상호 비판하는 모임이다. 총화에서는 각 당원이 동등한 위치에서 자유롭게 이야기하는데 중국도 이 총화를 통하여 개개인의 업적을 평가하고 조직의 업무방향을 정한다. 필자는 중국과 10여년간 포럼을 하면서 총화제도를 통한 그들의 의사결정 문화를 알게 되었고, 시 주석이 이런 의사결정 방식을 통하여 업적을 평가받고 또 당원들의 인정을 받아 후진타오나 강택민과는 다른 위치에 오를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서 전혀 의심을 갖고 있지 않다. 이것을 간과하고 마치 그가 태자당이니까 혹은 권력게임에 의해서 격대지정을 무시한 것과 같은 그런 식으로 분석을 하면 안된다. 그런 식으로 주변국의 지도자들을 잘못 분석하면 우리가 백번 싸워 백번 지게 될 것이다.

트럼프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미국이라는 나라는 역사적으로 고립주의와 개입주의를 반복해 왔다. 트럼프가 이기적이거나 성격이 괴팍해서가 아니다. 미국의 역사에서 양쪽의 가치가 사상사적으로 발전해 온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트럼프를 분석하고 그에 대처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미국은 초기에 종교적 자유를 꿈꾸었던 이주민으로 구성되었고, 영국의 세금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한 독립전쟁을 치르기도 했기 때문에 워싱턴 대통령의 고립주의 외교정책은 당연한 것이었다. 그 후 먼로 대통령은 유럽 열강 사이의 세력 다툼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불간섭 노선을 공개적으로 천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양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고립주의만으로는 미국의 평화가 유지될 수 없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고, 공산권으로부터 자유진영을 지키는 세계경찰을 자임하면서 개입주의 정책으로 전환하게 된 것이다. 한미동맹도 바로 그러한 정책의 일환이었던 것이다.

이제 미국내에서 그러한 노선이나 정책방향에 심각한 문제점이 노정된 것이다. 그 하나는 미국이 세계시장의 메이저 역할을 맡아 발생한 무역적자이었고, 또 하나는 막대한 군사비 지출에 따른 재정적자 그리고 결정적인 것은 자국민의 실업사태이다. 미국을 초강대국으로 만든 요인이 스스로 미국의 힘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만 것이다. 무역적자의 증가로 인해 미국 내 전통 제조업은 경쟁력 하락을 겪었고, 해당 직업에 종사했던 백인들의 불안정이 누적되어 그들의 불만이 수위를 넘게 되었다. 미국의 보수파는 이 불만의 원인을 경제적으로는 신규 이민자들에게서, 군사적으로는 이슬람 테러리스트에게서 찾고 있다. 이것이 트럼프가 개입주의 전략에 대한 반작용으로서 미국 이기주의, 즉 고립주의를 선언하고 나온 배경이다. 이런 배경을 연구하지 않고 트럼프의 의사결정 행태를 파악할 수는 없는 일이다. 상대를 알아야 적어도 지지는 않는다는 것이 병법의 핵심인 것이다.  

필자는 육사에서 러시아어를 전공했는데 러시아 무관이 한국에 새로 부임할 때마다 연구소로 나에게 인사를 하러 오곤 했다. 당연히 나로부터 어떤 정보를 얻으려는 목적이 있었을 게다. 정보는 무조건 가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가릴 것은 가리고 또 필요한 만큼 서로 공유하는 것이 좋은 것이다. 나도 물론 그들로부터 좋은 정보들을 많이 얻을 수 있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들이 나 개인이나 심지어 우리 연구소 주변의 지리에 대해서도 세세하게 파악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것이 냉전시대에 미국과 대항한 강대국 소련 정보장교의 모습이었다. 이제 우리도 중견 선진국으로서 우리의 정보기관들과 정보요원들이 우리나라의 격에 맞는 정보활동을 벌여야 한다. 그 역할을 더 이상 어느 사기업에 맡겨놓고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다. 또 어느 파당의 이익을 위한 정보활동을 한다든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내부감찰과 같은 일들을 하는 그런 구태에서 과감히 벗어나 국가의 생존과 번영을 위하여 도움이 되는 그런 정보활동을 해야 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54  남북간 군사합의서에 따른 군의 변화? /신 민군관계 강의도서 소개    김진욱 2018/10/07 58 286
353  평양회담의 남북군사합의서에 대한 왈가왈부!    김진욱 2018/10/07 56 250
352  문재인 정부의 2차 개각에 대하여    김진욱 2018/09/02 109 457
351  페미니즘 / 종교세습 / 인구절벽 / 난민수용 / 이산가족 상봉    김진욱 2018/08/26 113 439
350  진급(승진) / 기무사 해편 / 흑금성(박채서) / 병 동기제    김진욱 2018/08/19 95 458
349  사법부의 신뢰는 위장된 권위가 아니라 법과 양심의 실천에서 나온다.    김진욱 2018/08/19 88 361
348  기무사 계엄령 계획 관련 - 지키는 자를 누가 지킬 것인가?    김진욱 2018/07/11 120 648
347  대체복무제도 논의를 위한 기본개념의 정리    김진욱 2018/07/05 131 583
346  대체복무제도의 철학적 이해 / 현실적, 제도적 대안    김진욱 2018/06/24 119 547
345  진흙탕 정치싸움과 종전합의 문제    김진욱 2018/06/10 164 631
344  김정은과 트럼프의 게임, 어떻게 결판나나?    김진욱 2018/06/10 180 687
343  과연 트럼프는 어떤생각을 하고 있을까?    김진욱 2018/06/10 140 524
342  남북한 고위급 회담 취소와 미국의 조치방안은?    김진욱 2018/06/10 123 490
341  북미정상회담 과연 성공할까?    김진욱 2018/06/10 144 497
340  싱가포르 회담 성공할까? KDR 5월호 발행인의 메시지    김진욱 2018/05/28 127 563
339  북미회담 성과없을 경우의 ‘BATNA’    김진욱 2018/04/03 174 1113
338  발행인의 메시지: 우리나라에 진정한 군사전문가가 필요합니다.    김진욱 2018/03/26 172 1049
337  북한과의 협상에서 Win-Win(相勝)하자!    김진욱 2018/02/05 226 1538
 대통령들의 개성시대    김진욱 2017/11/23 889 2402
335  국가이익과 위협에 대한 국민 공감대    김진욱 2017/10/10 299 1782
334  평화적 수단으로는 평화를 실현할 수 없다.    김진욱 2017/09/16 359 1825
333  남북문제, 솔로몬의 해법이 없을까?    김진욱 2017/08/21 589 2055
332  대통령과 국가안보실장에게 제안한다.    military 2017/05/25 526 2459
331  군사 옴부즈맨을 제안한다.    military 2017/05/08 483 2325
330  북한 선제공격의 초읽기 - 발행인의 메시지    김진욱 2017/04/18 665 2937
329  사드배치 관련 대중국 외교방식    김진욱 2017/03/08 666 3266
328  새해 들어 사무실을 이전했습니다.    김진욱 2017/01/11 1313 6234
327  ‘혼이 정상’ 되어 ‘온 우주의 도움’받는다?    김진욱 2016/12/03 2172 10231
326  한반도의 전쟁재발, 막을 수 있을까?    김진욱 2016/12/03 1908 11573
325  제승전략 - 먼저 이겨놓고 싸운다.    김진욱 2016/10/10 3009 1301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